교통신문

상세검색
기사 (전체 2,25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설] 택시-카풀 대타협기구에 바란다
[교통신문] 택시와 카풀의 문제를 근본적으로 풀어내기 위한 사회적 대타협기구가 마침내 가동을 시작하고 앞으로의 논의 주제와 의사결정 방식, 운영 스케줄 등의 논의를 시작했다고 하니 그나마 다행스럽다. 이 문제가 더 이상 사회적 갈등 요인이 돼선 안되며
교통신문   2019-01-29
[사설] 화물연합회 미래발전위원회
[교통신문] 기업에서의 연구개발 노력에 관한 평가는 일반적으로 기업의 매출 대비 연구개발 투자 비율로 판단한다. 그와같은 근거에 따르면 기업의 바람직한 연구개발비(R&D)의 규모는 해당기업 매출의 5% 수준으로 본다고 한다. 개중에는 10% 내외까지
교통신문   2019-01-29
[사설] 용달·개별 통합, 누구를 위한 것인가
[교통신문]전통의 소형화물운송사업인 용달화물운송업이 결국 소멸하고 말 것인가. 국회가 개정한 화물운수사업법에 따르면, 현재의 용달화물운송사업과 개별화물운송사업은 오는 7월부터 개인화물운송사업으로 통합해야 한다.이 경우 기존의 용달·개별화물운송사업 모두
교통신문   2019-01-22
[사설] 서울 교통사고 사망자 더 줄이자
[교통신문] 잠정집계된 지난해 서울에서의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299명인 것으로 나타나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는 소식이다. 교통안전 분야에서 드물게 들리는 반가운 뉴스가 아닐 수 없다. 이 기록은 지난 1970년 시작된 교통사고 집계 이후 가장 양호한
교통신문   2019-01-22
[사설] 교통안전교육, 개선 여지 많다
[교통신문] 우리나라 남성 대부분이 경험하는 군 생활은 ‘고단함의 연속’ 정도로 회자되곤 하는데, 그 중 내용이 어찌됐건 ‘교육’이라고 하면 쉽게 ‘휴식 또는 수면의 시간’ 정도로 여기는 이가 많았다고 한다. 피교육생이 희망하지 않는, 또는 절실한 그
교통신문   2019-01-15
[사설] 주차공유, 바람직하다
[교통신문] 교통을 전문으로 연구하는 이들 가운데는 미래 교통문제의 핵심으로 주차문제를 꼽는 사람이 많다. 이는 제한된 공간에 계속 늘어나는 자동차를 어떻게 세워둘 것인가 하는 점이다.문제는 이 자동차들이 한 자리에서 계속 멈춰 서 있는 것이 아니어서
교통신문   2019-01-15
[사설] [社 告] 교통논단 필진이 바뀝니다
[교통신문] 2019년을 맞아 교통신문 필진이 다양해집니다. 국내 교통 각 분야 최고의 전문가들이 맡아 시대의 교통담론을 주도해온 교통신문 객원논단에 자동차 분야와 물류 분야의 전문가가 동참합니다. 명쾌한 논지와 공명정대한 시각, 시시비비를 꿰뚫는 통
교통신문   2019-01-15
[사설] 서울 시내버스 만족도와 지속가능성
[교통신문] 서울시내버스에 대한 시민 만족도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소식이다.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사실 서울 시내버스의 종합 서비스는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고 있다. 우리보다 훨씬 먼저 버스도착안내시스템을 설치·운영하고 있는 프랑스 파리
박종욱 기자   2019-01-08
[사설] AI 기반 자동차견적시스템
[교통신문] 엊그제 나온 뉴스 가운데 교통 분야에서 관심을 끌만한 것 중 하나로, 보험개발원은 AI 기반 자동차견적시스템 'AOS 알파‘(Automobile repair cost On-line Service-α)' 개발에 착수
박종욱 기자   2019-01-08
[사설] [2019 신년특집] 교통단체장 2019년 신년사
‘근로시간 단축’ 정책 실현에 최선김기성 버스연합회장 지난해 우리업계는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른 노동시간 단축이라는 큰 변화를 겪었다. 제도개선 과정에서 시간이 필요하다는 버스업계의 요청이 반영되지 않았지만, 장시간 노동을 차단해 졸음운전 방지 등 버스
교통신문   2019-01-02
[사설] [신년사설]고단한 성찰과 혁신의 고통도 함께 하자
[교통신문] 2019년 기해년 새해가 밝았다. 온 누리에 새 날의 빛이 가득해 만물에 생기가 가득하고 풍요로운 기운이 흘러 넘치기를 소망한다.지난 2018년을 돌이켜보자면, 많은 이들이 참으로 힘겹고 고단한 시간이었다고 말한다. 급변하는 국내외 정세는
박종욱 기자   2019-01-02
[사설] 카풀 유상운송 완전히 접어야
[교통신문] 카풀 유상운송 추진과 택시의 반발이 첨예하고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택시의 사납금을 없애고 운수종사자의 급여를 운행기록계 자료를 근거로 현실화하는 방안을 담은 관련법 개정안이 발의됐다고 한다.그런데 들리는 이야기로는, 법안에 대해 택시회사
박종욱 기자   2018-12-18
[사설] 빙판길 사고다발지점 공개, 잘했다
[교통신문] 눈이 오면 자동차들이 도로에 덜 나오는 것은 당연해 보이지만, 그렇다고 자동차 운행을 하지 않을 수 없는 사람들도 많아 부득이 운전을 하게 되지만, 내린 눈이 쌓이고 얼어붙는 바람에 교통사고를 일으키는 경우가 적지 않다.빙판길 교통사고는
박종욱 기자   2018-12-18
[사설] 버스 문제, 더 방치해선 안된다
[교통신문] 카풀 유상운송으로 인한 택시업계의 반발, 일부 택배 배송 중단, 강릉선 KTX 탈선 사고 등 교통분야에서 연일 빅뉴스가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버스에서도 화급한 목소리가 들린다.주 52시간 근로제 도입을 담은 근로기준법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박종욱 기자   2018-12-11
[사설] 지역 사업자단체의 현주소
[교통신문] 광역 자치단체 가운데 개인택시사업자 수가 가장 많은 서울의 개인택시조합 이사장 자리가 또 공석이 돼 이사장 선거에서 자웅을 겨뤘던 이가 아닌, 제3자가 직무를 대행하게 됐다고 한다. 선거 과정에서 법을 위반한 사실이 확인됐기 때문이라는 것
박종욱 기자   2018-12-11
[사설] 전 좌석 안전띠 착용
[교통신문] 승용차 뒷좌석 안전띠 착용 여부에 대한 단속이 시작되면서 여기저기서 보기 드문 장면이 속출하고 있다.단속 지점에 자동차가 이르렀을 때 운전석의 운전자가 ‘뒷좌석 안전띠 착용 여부를 단속한다’고 일러준 듯 황망히 안전띠를 찾아 매는 장면이
박종욱 기자   2018-12-04
[사설] 아파트단지 교통안전 컨설팅
[교통신문] 아파트단지 내에서 부모 뒤를 따르던 어린 아이가 달려오는 자동차에 치어 목숨을 잃는 사고가 발생해도 자동차 운전자는 도로교통법 상 중과실에 해당하지 않아 처벌이 예상보다 턱없이 약하다는 여론은 일찍부터 있어왔다.아파트 단지나 대학교 부지
박종욱 기자   2018-12-04
[사설] 청와대 비서관의 음주운전
[교통신문] 법원에서 범죄자를 처벌할 때, 이미 존재하는 유사 범죄행위에 대한 판단을 근거로 삼는 일에 주저하지 않는다. 또, 소위 ‘죄질’이라는 것을 본다. 이 때 무엇보다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행위자가 자신의 행위가 범죄인지 여부를 알고 있었는가
박종욱 기자   2018-11-27
[사설] ‘카풀 운전자 성범죄’ 신고를 보며
[교통신문] 택시와 카풀 유상운송이 격렬하게 맞붙고 있는 상황에서 카풀 운전자에 의한 성범죄가 접수돼 ‘올 것이 왔다’는 지적이 팽배하다.이는 택시운수사업에 참여하는 운전자에게 운전자격시험을 거치도록 하고 있는 것 외에도 성범죄, 마약사범 등에 대해서
교통신문   2018-11-27
[사설] 자동차번호판이 바뀐다는데
[교통신문] 용량이 다한 자동차 번호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가 번호판 체계를 개선한 직후 국민들의 비판 여론이 빗발쳤다. 바뀐 번호판의 디자인이 형편없다는 게 이유였으며, 이 때문에 당시 정부 부처의 인터넷 홈페이지가 마비될 정도였다고 한다.번호
교통신문   2018-11-2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교통사고 갑론을박

[교통사고 갑론을박] 뇌전증 발작으로 인한 중앙선 침범은 무죄(?)

[교통사고 갑론을박] 뇌전증 발작으로 인한 중앙선 침범은 무죄(?)
● 사건 개요 - 의뢰인(사고 당시 63세)은 2017년 9월8일 오전 8시30분...

【교통사고 갑론을박】 정지선이나 횡단보도가 없는 도로에서 황색신호일 때 정지하지 않고 주행하다 사고...신호위반 아니다!!

【교통사고 갑론을박】 정지선이나 횡단보도가 없는 도로에서 황색신호일 때 정지하지 않고 주행하다 사고...신호위반 아니다!!
● 사건 개요 - 피고인은 2016. 12. 11. 자신의 승용 차량을 운전하던 ...
이달의 핫카
중고차시세
test 드라이빙
포토 갤러리
교통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43길 1-3(동작동)  |  대표전화 : 02)595-2981~6  |  등록번호 : 서울, 아04518  |  등록일자 : 2017년 5월11일
발행인 : 윤영락  |  편집인 : 윤영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영락
Copyright © 2010 교통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