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신문

상세검색
> 자동차 > 수입차
BMW그룹, 하반기 자율주행차 시범 운행
이승한 기자  |  nyus449@gyotong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포스트 구글 msn
- 인텔․모빌아이 협력해 40대 투입

   
 

인텔․모빌아이 협력해 40대 투입

2021년 완전 자율주행차 상용화

‘BMW i넥스트’ 출시 목표 준비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BMW그룹이 ‘인텔’ ‘모빌아이’와 함께 2017년 하반기에 자율주행차 40대를 시범 운행한다. 이같은 계획이 세계가전박람회(CES) 행사가 열리는 라스베이거스 합동 컨퍼런스에서 발표됐다.

올해 하반기부터 인텔과 모빌아이 최첨단 기술을 채택한 완전 자율주행 BMW 7시리즈 차량이 미국과 유럽에서 먼저 시범 운행될 예정이다.

지난해 7월 자율주행차 개발을 위한 기술 제휴를 발표한 이후 3사는 확장 가능한 아키텍처를 개발했다. 아키텍처는 다른 자동차 개발자나 자동차 제조사에서도 최신 디자인과 차별화된 브랜드 창출을 도모할 수 있도록 해 준다. 또한 개별 핵심 통합 모듈에서부터 광범위하고 차별화된 소비자 경험을 제공하는 완벽한 엔드-투-엔드(end-to-end) 솔루션까지 확장할 수 있다.

이번 기술 제휴에서 BMW그룹은 주행 제어와 주행 역학, 고성능 시뮬레이션 엔진과 전장 부품 통합, 프로토타입 차량 제작과 더불어 최종적으로 플랫폼 구축 제휴업체를 통해 플랫폼 확장 등을 포함한 전반적인 기능 안전성 평가 책임을 담당한다.

   
 

또한 인텔은 차량에서 데이터 센터까지 혁신적인 고성능 컴퓨팅 요소를 제공하고, 모빌아이는 360도 서라운드 뷰 비전 센서 입력 정보를 처리․해석하고 위치표시도 담당하는 고성능 컴퓨터 비전 프로세서를 제공한다.

향후 BMW그룹과 인텔․모빌아이는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을 더욱 촉진하기 위해 하드웨어 샘플 및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출시할 계획이다.

클라우스 프렐리히(Klaus Fröhlich) BMW그룹 개발 총괄 보드멤버는 “자율주행을 현실화하는 것은 BMW그룹이 인텔 및 모빌아이와 제휴를 맺으며 공동으로 계획한 목표로, 이번 제휴를 통해 향후 기술적 어려움을 극복하고 자율주행차량을 상용화하는데 필요한 모든 기술과 재능을 갖추게 됐다”며 “특히 올해에는 BMW 자율주행 차량이 세계 도처 실제 교통 조건 하에서 시범 운행될 예정인데, 이는 2021년 BMW그룹 첫 완전 자율주행자동차가 될 ‘BMW i넥스트(iNEXT) 출시를 위한 중요한 단계”라고 말했다.

이승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포스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이달의 핫카
중고차시세
test 드라이빙
포토 갤러리
가장 많이 본 기사
교통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43길 1-3(동작동)  |  대표전화 : 02)595-2981~6  |  등록번호 : 서울 다 06433
발행인 : 윤영락  |  편집인 : 윤영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영락
Copyright © 2010 교통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