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택배함 기반 365일 택배 접수 개시
상태바
무인택배함 기반 365일 택배 접수 개시
  • 이재인 기자 koderi@gyotongn.com
  • 승인 2019.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대한통운, 원스톱 결제 이용편의 ‘부재중’ 택배사고 방지
‘의뢰인’ ‘택배기사’ 상호 윈윈

[교통신문 이재인 기자] CJ대한통운이 대학교, 아파트, 관공서 등 전국에 설치된 무인락커를 기반으로 택배상품을 연중무휴 접수·발송하는 서비스를 개시한다.

기존 무인함은 의뢰인이 주문한 상품을 받을 수 있는 대체 배송지로서의 역할을 수행했는데, 여기에 접수·발송 기능이 추가된 것이다.

운영사인 CJ대한통운은 1인 가구 및 맞벌이 가구 증가로 부재중인 경우가 빈번해지고,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는 ‘언택트(Un-tact)’ 문화가 자리 잡으면서 무인택배 시설물을 선호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는 판단 아래 사업을 확대·추진키로 했다.

지난 11일 회사는 이러한 내용을 공개하고, 전국 인·물적 시설 인프라와 시스템이 지역 곳곳에 설치된 무인락커와 결합해 24시간·365일 택배를 보낼 수 있는 서비스를 본격화 한다고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CJ대한통운 택배 App에서 상품접수, 무인택배함 검색, 결제까지 전 과정을 원스탑으로 처리되며, 대학교와 편의점 등에서 ‘스마일박스’를 운영하고 있는 이베이코리아를 비롯해 아파트 무인락커 전문업체 헤드, 무인락커 임대 전문업체 새누 등과 제휴해 전국적인 서비스가 가능토록 구현했다.

택배를 보내고자 하는 고객은 CJ대한통운 택배 App에 접속해 주소지, 상품 정보 등의 내용을 기입하고 GPS 기반으로 검색된 가까운 무인택배함을 선택한 후 요금 결제하면 즉시 이용할 수 있다.

요금은 상품의 크기와 무게에 따라 3500원~5000원이며, 도서 제주지역은 추가 요금이 발생한다.

15시까지 접수된 상품은 당일 집화되며 이후 접수건은 다음 날 집화된다.

예약 후 2시간 이내 상품을 넣지 않을 경우 자동 취소되며, 한 번 등록한 무인택배함은 재등록할 필요가 없어 반복적으로 택배를 보내는 이용자에게 유용하다.

무인택배 시설물을 활용하기에 택배기사와 만날 수 없는 이른 아침이나 늦은 저녁 시간에도 이용 가능하며, 이사와 여행 등으로 부재중일 경우에도 무인함을 이용해 안전하게 택배상품을 보관·수령할 수 있다.

요금 결제는 App으로 가능한데, 등록·결제까지 한 번에 처리 가능하며, 인근 무인함 검색과 배송추적 등의 택배 이용에 필요한 제반 기능·정보가 제공된다.

문전배송 수행자인 택배기사의 경우, 부재중인 고객의 상품을 집화하기 위해 여러 차례 방문하지 않아도 된다.

시간에 구애 받지 않고 집화 가능시간에 처리할 수 있으며, 여러 집을 방문하는 대신 무인락커가 설치된 한 장소에서 다수의 고객 상품을 동시에 집화할 수 있어 업무 편의성과 효율성이 향상될 것이란 게 회사 설명이다.

CJ대한통운은 전문 무인락커 업체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무인 택배 접수 시스템을 확산한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