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수출입 선박 운항 정보 한 눈에
상태바
전 세계 수출입 선박 운항 정보 한 눈에
  • 이재인 기자 koderi@gyotongn.com
  • 승인 2019.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맵핑 완료한 트레드링스, ‘선박 추적 시스템’ 최초 공개

[교통신문 이재인 기자] 항로를 통해 수출입 화물을 처리해야 하는 화주기업들의 난제인 운송수단의 수배 업무의 고민이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전 세계 수출입 선박과 운항 정보를 실시간 조회 확인할 수 있는 맵핑(Mapping) 작업이 완료되면서 관련 정보를 가공한 솔루션이 상품으로 출시된데 따른 것이다.

수출입 물류 플랫폼 트레드링스는 국내 최초로 선박의 실시간 위치와 이동 상황, 선박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선박 추적 시스템’의 본 개시에 들어갔다.

회사에 따르면 화주 고객사를 상대로 개선점과 지원업무의 필요성을 반영해 상품 개발이 추진됐으며, 이번에 출시된 시스템을 통해 선박의 위치가 필요한 모든 업체들은 손쉽게 배차 및 정보 확인이 가능케 돼 보다 생산적인 수출입 업무를 실행할 수 있게 됐다.

AIS Tracking 기술을 통해 컨테이너선, RORO선, 페리선 등 원하는 선박을 조회하기만 하면 필요한 선박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박민규 트레드링스 대표는 “수출입 화물의 배송일정 및 딜레이를 확인하고, 선박 사고 발생 시 대응조치에 사용되는 등 해상업무의 가시성을 극대화하는데 있어 반드시 필요한 기술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서비스는 국내에 없었다”면서 “이번 선박 추적 시스템을 시작으로 국내 해운물류 시장 데이터의 국산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